씨네21

“위챗페이는 안 쓰세요?” 베이징 출장 기간 내내 같은 질문을 들었다. 중국 베이징에서 물건을 사거나 밥을 먹고 신용카드를 내밀면, 점주들은 위챗페이나 알리페이 등의 모바일 결제 수단이 있는지를 가장 먼저 물어본다. 신용카드밖에 없다고 하면, 이런 경우가 오랜만이라는 듯 어디선가 먼지 쌓인 단말기를 들고 와 결제를 진행한다. 단말기라도 있으면 다행이다. 신용카드를 받지 않는다며 입장을 거부한 곳도 적지 않았으니까. ‘중국에서는 노숙자도 QR 코드로 구걸한다’는 뉴스의 한 구절을 그제야 실감할 수 있었다. 1년 전만 해도 신용카드와 현금이 원활하게 통용되지 않는 베이징의 풍경을 상상할 수 없었다. 중국의 성장 속도가 예전보다 느려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베이징 현지에서 체감한 중국의 시간은 여전히 빠르게 흘러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