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lumn

아시아 신스팝의 미래! CJ아지트 광흥창에 짐앤스윔, 아도이가 떴다

해외 뮤지션의 내한공연을 통해 새로운 음악을 만나볼 기회가 풍성해졌습니다. CJ문화재단 튠업스테이지 글로벌을 통해 내한한 태국 인디 밴드 ‘짐앤스윔’의 첫 번째 공연이 CJ아지트 광흥창에서 펼쳐졌죠. 공중그늘, 아도이까지 함께 해 공연의 퀄리티를 높여주었는데요. 아시아 신스팝의 미래를 밝게 만들어 주는 밴드들의 무대 현장을 지금 소개합니다.

CJ아지트 광흥창에 모인 관객들

CJ아지트 광흥창에 모인 관객들

태국 인디 밴드 ‘짐앤스윔’의 첫 내한공연 소식에 CJ아지트 광흥창에 수많은 팬이 모였습니다. 티켓 예매가 오픈되자마자 매진이 될 정도로 팬들의 관심을 듬뿍 받았는데요. 함께 무대에 오르는 공중그늘, 아도이까지 풍성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집니다. 짐앤스윔과 아도이의 다양한 굿즈도 꼼꼼하게 살펴보며 공연 전 설레는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오프닝 무대 공중그늘

첫 번째로 무대를 연 밴드는 ‘공중그늘’입니다. 첫 곡 ‘산책’부터 ‘잠’, ‘선’ 등 공중그늘의 매력이 한껏 전해지는 곡을 선곡해주었는데요. 기타, 보컬, 건반, 드럼의 조화가 무대 위에서 폭발적인 에너지를 전해줍니다. ‘농담’과 ‘파수꾼’까지 공중그늘의 완벽한 호흡을 엿볼 수 있었죠. 한국 인디 밴드의 매력을 고스란히 전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태국의 인디밴드! 짐앤스윔

태국 인디밴드 짐앤스윔

Q. 밴드 소개 및 간략한 인사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방콕에서 온 짐앤스윔입니다. 드럼에 상렉 수파락 찬드라초티, 기타 아탁리스트 니티크리스트, 베이스 응아오벤자쿤 파타돈, 신시사이저 짓디 폭퐁, 보컬 송삭 차렘폰으로 구성된 밴드이고요. 2016년 첫 정규앨범을 발매했고 트로피컬 음악을 하고 있습니다.

Q. 첫 번째 내한공연을 앞두고 무대에 대한 소감 한마디?
굉장히 신나고 한국 음식도 좋고, 한국 사람도 좋습니다. 오늘 공연이 재미있을 것 같고 무척 기대되는데요. 같이 춤추고 함께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Q. 오늘 공연을 통해 짐앤스윔의 어떤 매력을 전해주고 싶으신지요?
짐앤스윔 만의 유니크한 특징을 엿볼 수 있는 에너지 넘치는 공연을 할 예정입니다. 무대 위에 있는 모든 사람이 에너지가 넘칠 텐데요. 관객들도 함께 에너지를 느끼고 춤추며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Q. ‘짐앤스윔’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곡이 있다면?
‘Sunrise’라는 곡입니다. 오리엔탈 사운드를 느낄 수 있는데요. 아시아인의 감성을 같이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해서 추천합니다.

짐앤스윔 공연

짐앤스윔의 등장만으로 CJ아지트 광흥창에 뜨거운 열기가 가득 찼습니다. 보컬, 기타, 베이스, 신시사이저, 드럼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뤄냈는데요.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흥겨운 시간을 선사했습니다. 첫 곡 ‘Seagal Punch’부터 ‘Bunny House’, ‘Iron Man’, ‘What time is it there’ 등을 선곡하며 짐앤스윔의 매력을 발산했죠.

한국의 더위가 태국과 비슷하다고 이야기하며 공연 당일 뜨거운 날씨를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더위마저도 이겨낼 수 있는 청량한 사운드로 공연을 찾은 관객들에게 시원함을 선물했습니다.

짐앤스윔의 다앙한 공연모습

짐앤스윔의 추천곡 ‘Sunrise’를 들으며 감성적인 공감이 형성되는 시간이었는데요. 무대를 한층 더 유쾌하고 신나게 만들어 주는 퍼포먼스가 이어졌죠. 짐앤스윔의 에너지가 관객들에게까지 고스란히 전해졌는데요. 뮤지션 역시 관객들의 환호에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공연 중 한국어로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는데요.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한국 공연을 위한 티셔츠를 두 가지 타입으로 준비해 왔다는 짐앤스윔과 즐거운 시간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아시아 신스팝의 미래, 아도이

튠업 19기 밴드 아도이

Q. CJ아지트 광흥창 무대에 서는 소감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저희는 신스팝을 하는 아도이입니다. 2017년 5월에 첫 번째 EP앨범을 발표한 후 지난 6월에 두 번째 앨범인 LOVE를 발매하고 열심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CJ아지트 광흥창은 저희 사운드에 잘 맞는 공연장인 것 같아요. 그래서 무척 신나고 재미있는 공연이 될 것 같습니다.

Q. 아시아 신스팝의 미래라고 불리는 팀이 한 무대에 서는데요, 어떠신가요?
아시아의 음악 시장이 별개가 아니라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뮤지션과도 적극적으로 교류하는데요. 10월에는 저희가 태국에 가서 공연할 예정이기 때문에 오늘 공연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Q. 오늘 공연에서 놓치면 안 되는 곡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Bike’라는 신곡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새 앨범에 수록된 곡인데요. 그동안 많이 연주해보지 않아서 팬분들에게는 신선하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Q. 아도이를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곡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타이틀 곡이었던 ‘Grace’랑 새 앨범의 타이틀 곡인 ‘Wonder’를 꼭 들어보시면 어렵지 않으면서도 아도이 만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서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아도이 무대

‘튠업스테이지 글로벌’ 마지막 무대의 주인공은 ‘아도이’입니다. 튠업 19기로 선정된 후 활발한 활동으로 인디 씬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지난 6월 발매된 싱글 <LOVE>를 통해 아도이만의 매력을 한껏 전해주고 있죠. 등장만으로 폭발적인 환호성을 받았는데요. 웅장한 연주곡으로 무대를 압도하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San Francisco’ 는 아도이의 감성이 묻어나는 곡인데요. 관객과 떼창을 부르며 음악으로 하나 되는 현장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아도이의 다양한 공연 모습

아도이가 직접 추천해준 ‘Wonder’, ‘Grace’부터 ‘bike’까지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는 매력 가득한 곡이었는데요. 신인 같은 신선함과 베테랑 같은 노련함을 동시에 갖춘 아도이의 내공이 묻어나는 시간이었습니다. 한여름 뜨거운 폭염을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무대를 선사해 주었죠.

아도이 퍼포먼스

신스팝의 떠오르는 신예답게 무대 위 화려한 퍼포먼스도 큰 볼거리였습니다. 관객의 떼창을 유도하는 리드 보컬의 흥이 고스란히 전해졌죠. 관객과 소통하는 아도이의 매력이 앵콜곡까지 이어졌습니다. 앵콜곡 ‘Don’t Stop’을 한마음 한뜻으로 외쳤는데요. CJ아지트 광흥창 공연장을 넘어 더 큰 공연장에서 수많은 관객과 합을 맞추기를 기대하기도 했습니다.

아시아 신스팝의 미래를 책임지는 밴드를 만날 수 있는 ‘튠업스테이지 글로벌’ 무대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태국의 ‘짐앤스윔’, 한국의 ‘아도이’, ‘공중그늘’까지! CJ아지트 광흥창이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으로 가득했는데요. 앞으로도 ‘튠업스테이지 글로벌’을 통해 다양한 해외 뮤지션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8월 25일 튠업스테이지 글로벌 매닉쉽 내한공연이 준비되어 있는데요, 놓치지 말고 예매해 볼까요?

튠업스테이지 글로벌 매닉쉽 내한공연
일시: 2018년 8월 25일 토요일 오후 7시
장소: CJ아지트 광흥창

챗봇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