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조규찬·유희열·이한철·방시혁·김연우·스윗소로우···.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이라는 점이다. 올해 29회를 맞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사랑받으며 오랫동안 음악 활동을 이어가는 싱어송라이터의 ‘산실’로 자리매김했다. 여기에 대학가요제, 강변가요제 등이 사라지면서 거의 유일하게 남은 가요제로도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